광고
이용안내자유열람기사정부뉴스지자체뉴스건축업계뉴스자재업계뉴스업체정보자재정보건축DB조경뉴스
전체기사 사설 알립니다 김중배칼럼 발행인초청인터뷰 핫이슈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화제 오피니언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사람과 사람들 단체뉴스 학교뉴스 공모전뉴스 전시회뉴스 행사소식 세미나뉴스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전기뉴스 조명뉴스 소방뉴스 조경뉴스 도시경관뉴스 공공디자인뉴스 법률뉴스 정책뉴스 인증뉴스 중소기업뉴스 소비자정보 건축가 초대석 건축프로젝트 조명디자인 기자수첩 해외뉴스 전국뉴스 신간안내
편집  2020.09.10 [17:08]
HOME > 오피니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문가의 시각
‘LED 조명산업의 두 얼굴’
한국건축신문 기사입력  2018/07/21 [14:15]

 

▲ 손장복 국제디자인교류재단 단장     © 한국건축신문

LED. 우리는 어느 순간부터 일상생활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광원(光源)으로 LED가 더욱 친숙해졌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가정집에서부터 사무실이나 공공건축, 시설물, 무대, 핸드폰, TV 등 다양한 분야에서 LED는 그 특성적 성능이나 기능을 이용한 융합기술과 디자인 각 분야에 매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무엇보다 친환경적 광원이란 점, 그리고 빛 효율이 높고 광원의 크기가 작아 디자인 분야에서 적용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더욱더 현대산업의 전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는 것이다.


LED는 1906년 최초의 반도체 다이오드 소자의 형태로 개발되면서 통신용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제너럴 일렉트릭의 닉 홀로니가 1962년 최초로 빨간색 가시광선을 발광하는 발광다이오드를 개발한 것을 계기로 전자 측정 장비의 표시등으로 사용하면서 다양한 색상의 LED가 만들어지게 됐다. 그러던 것이 1996~1997년 일본에서 백색LED가 개발되면서 본격적으로 조명용 광원으로 사용하게 됐다.


그동안 LED(Light Emitting Diode)는 LED만의 영역을 구축하는 한편, 백열램프나 형광램프 같은 기존의 인공광원을 사용하던 각 분야에서 기존 광원을 대체하는 역할을 하면서 그 효과가 매우 크게 부각됐다.


LED의 적용 사례를 들어보면,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인쇄 분야에서도 플라스틱 용기나 비닐에 인쇄하는 경우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이때 인쇄에 사용되는 잉크를 액체에서 고체로 빠르게 전환시켜야 한다. 그런데 잉크는 자외선에 반응하기 때문에 ‘수은조명’을 사용했다.


그러나 ‘수은조명’은 전기 소모량이 많고 고열(高熱) 등으로 전기료가 많이 든다. 특히 높은 열을 내다보니 광원의 수명이 짧고, 기기 자체가 크기 때문에 관리가 쉽지 않다는 등 여러 가지 단점이 문제였다. 이런 이유 때문에 최근에는 기존의 ‘수은조명’이 LED로 교체되고 있다. LED가 일단 가격이 싸고 전기료가 절약되며 수명이 길고 크기가 작아 관리가 편리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LED의 장점은 모든 소비자나 구매자들의 욕구를 흡족하게 충족시켜주고 만족하게 해주는 것이다.


사례는 이것뿐만이 아니다. LED는 냉장고의 신선도를 높인다거나 농산물의 재배효과, 어부들의 어획량을 높이는데도 사용되고 있다. 또한 융합기술에서도 태양열을 이용하는 각종 광원을 LED로 교체하면서 높은 효율을 이용하고 있다.


이렇게 많은 분야에 활용되는 LED는 좋은 광원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LED는 역시 인공광원으로써 단점이 많고 개선돼야 할 부분이 많다는 것을 유념해야 할 것 같다.

 

LED는 취급 면에서 GAN계열의 발광다이오드이기 때문에 정전기나 서지 전류에 약하다. 그렇기 때문에 취급에 주의가 필요하고 출력이 높을 경우 방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수명이 짧아지며 화재까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청색계열의 LED는 우리 눈에 자극을 줘서 악영향을 줄 수도 있다. 인공광원은 우리 인류에게 자연광을 대신할 수 있는 큰 사건을 만들며 문명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어두운 밤의 시간대를 활동의 시간대로 만들어주었다. 이처럼 우리 실 생활에서 인공광원은 너무나도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인류에게 꼭 필요한 빛 역시 잘못 사용하거나 원래의 목적 에 적당한 양보다 더 많이 사용하면 우리 인류뿐 아니라 지구상에 모든 생명체를 괴롭히고 심지어는 죽일 수도 있다.


그러므로 LED 역시 이런 관점에서 좀 더 철저한 검증을 통해 사용의 안전성을 높이는 것이 필요한 시점에 이르지 않았는가 생각한다.


또한 LED의 가격 역시 제품의 품질에 따라 너무 많은 종류가 있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제품에 대한 관리나 효율 표기를 통해 소비자의 선택을 도울 수 있도록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손장복 국제디자인교류재단 단장

기사입력: 2018/07/21 [14:15]  최종편집: ⓒ architecturenews.kr
 
관련기사목록
[오피니언] 전문가의 시각 한국건축신문 2018/07/21/
[오피니언] 스마트홈 시대의 똑똑한 전구-LED 한국건축신문 2014/08/08/
[오피니언] ‘LED조명의 해결책’ 한국건축신문 2014/02/20/
광고
광고
광고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 한국건축신문
“상업공간에 부는 새로운 트렌드, ‘빛만 있는 공간’”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전망 / 한국건축신문
‘자연주의’ 스타일, 상업공간의 새로운 트렌드로 급부상 / 한국건축신문
“한국 LED산업은 왜 중국처럼 세계시장을 장악하지 못 했을까?” / 한국건축신문
2019년을 지배할 ‘조명시장과 소비자 트렌드’는? / 한국건축신문
‘베트남 1위 조명업체’랑동라이팅, ‘세계시장 공략’강화 / 한국건축신문
요즘 국내 조명업체들은 왜 어려운 것일까? / 한국건축신문
경남 진주시, 진주중앙지하도상가 새로운 신개념의 쇼핑과 휴식의 공간으로 재탄생 / 한국건축신문
소리를 보는 여자, 건축음향디자이너 김태리 / 김석호 기자
광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건축신문ㅣ등록일 : 2009년 10월 14일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88ㅣ창간일 : 2010년 12월 20일ㅣ발행일 : 매주 월요일ㅣ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50길 14 다리빌딩 3층ㅣ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중배ㅣ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Copyright ⓒ 2019 조인미디어그룹, 한국건축신문ㅣ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