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안내자유열람기사정부뉴스지자체뉴스건축업계뉴스자재업계뉴스업체정보자재정보건축DB조경뉴스
전체기사 사설 알립니다 김중배칼럼 발행인초청인터뷰 핫이슈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화제 오피니언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사람과 사람들 단체뉴스 학교뉴스 공모전뉴스 전시회뉴스 행사소식 세미나뉴스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전기뉴스 조명뉴스 소방뉴스 조경뉴스 도시경관뉴스 공공디자인뉴스 법률뉴스 정책뉴스 인증뉴스 중소기업뉴스 소비자정보 건축가 초대석 건축프로젝트 조명디자인 기자수첩 해외뉴스 전국뉴스 신간안내
편집  2019.03.30 [15:20]
HOME > 해외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캐나다 밴쿠버 ‘스튜디오 보치’, ‘창사 14주년’기념 이벤트 개최
밴쿠버의 핫샵 팝업키친 파티장 입구에 거대한 ‘14’시리즈 샹들리에‘를 크레인에 매달아 전시
한국건축신문 기사입력  2019/08/14 [11:57]
▲ ‘스튜디오 보치'가 선보인 대형 샹들리에.(사진=스튜디오 보치)     © 한국건축신문

지난 5월 9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가장 유명한 레스토랑(Hoy Shop)인 ‘팝업키친’에서는 밴쿠버에 자리 잡고 있는 조명 회사인 ‘스튜디오 보치(Studio Bocci)'의 창사 14주년을 기념하는 파티가 열렸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파티장인 ‘팝업키친’의 입구에 설치된 거대한 샹들리에였다. 대형 크레인에 매달려 있는 이 샹들리에는 ‘스튜디오 보치’의 이름을 유명하게 만드는데 크게 기여한 샹들리에 시리즈인 ‘14’ 시리즈 중 하나였다. ‘14.157’이라는 이름이 붙어 있는 이 거대한 샹들리에는 밴쿠버의 주택가에 자리 잡은 ‘팝업키친’ 앞에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되도록 만들었다.

 

 

 

이 날 행사를 개최한 ‘스튜디오 보치’는 회사 설립 14주년을 기념한다는 뜻에서 ‘14’라는 이름의 대형 샹들리에의 실물을 대형 크레인에 매달아 세상에 공개했다.

 

 

 

‘스튜디오 보치’는 캐나다에서 3번째로 큰 도시인 밴쿠버에서 2005년에 설립된 독특한 콘셉트의 조명기구 제조 회사이다. ‘스튜디오 보치’는 2005 년 오마르 아벨 (Omar Abel)에 의해 설립되었다.

 

 

 

디자이너인 오마르 아벨은 1990 년대 후반에 건축가로서의 교육을 받고 2005 년 건축, 산업 디자인과 재료 등 여러 분야를 결합한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그는 회사의 이름을 ‘스튜디오 보치(Bocci)’라고 붙였는데, ‘보치(Bocci)'는 영어로는 "새싹"이라고 번역한다. ‘보치’라는 회사의 이름은 오마르 아벨의 디자인이 무엇을 추구하며, 어떻게 전달되는가를 쉽게 보여준다. 오마르 아벨이 선보인 현대적인 샹들리에와 펜던트의 디자인은 ‘빛의 작은 새싹’과 같다.

 

 

 

‘스튜디오 보치’의 조명은 가장 독특한 디자인 언어와 고유한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스튜디오 보치’의 조명기구들은 고전적인 디자인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매력적이다. 또한 현대적인 디자인을 좋아하는 고객들 역시 보치의 조명기구들에 만족하고 있다.

 

 

 

‘보치’의 조명기구들이 세계적인 건축가, 인테리어 디자이너, 조명 디자이너, 그리고 건축주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이유는 ‘정직성’과‘독특함’ 때문이다.

 

 

 

‘보치’는 양심적인 수작업으로 정교하며 예술적 조명기구를 디자인하고 제조한다. 수작업으로 제작되는 부품들은 독특하며, ‘보치’의 조명기구들은 우수한 품질과 독특한 디자인으로 국제적으로 명성을 얻고 있다. ‘보치’의 조명기구는 주로 유럽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보치’의 조명기구에 사용되는 유리는 자체 유리 공장에서 제조되고 가공된다. ‘보치’의 조명기구들은 현대 디자인의 정서적, 비합리적 및 낭만적 인 면에 중점을 둔다

.

 

 

동시에, ‘보치’는 기술의 복잡성과 기술 혁신에 최대의 중요성을 부여한다. 예를 들어 기존의 광원이 ‘보치’의 요구에 부합하지 않아서 ‘보치’는 더 긴 내구성과 낮은 고장률을 지닌 자체 크세논 또는 LED 램프를 조명기구 설계에 적용하고 있다.

 

 

 

 

‘보치’의 첫 번째 작품인 동시에 레드 닷 디자인 상을 수상한 ‘14’ 이외에도 고품질의 도자기 조명기구인 ‘21’과 ‘28’은 ‘보치’의 가장 인기 있는 조명기구이다. ‘28’은 얇은 유리로 제작됐으며 내부에 색이 채색돼 있다.

 

 

‘보치’는 종종 대형 공공시설에 참여해서 회사가 가진 아이디어를 외부에 전달하고 있다. 2013년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 (Victoria and Albert Museum) 입구에 28개의 유리로 제작된 길이 30미터의 조명을 설치해 사람들을 다시 놀라게 하기도 했다.
/김중배 大記者

기사입력: 2019/08/14 [11:57]  최종편집: ⓒ architecturenews.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스튜디오 보치] 캐나다 밴쿠버 ‘스튜디오 보치’, ‘창사 14주년’기념 이벤트 개최 한국건축신문 2019/08/14/
광고
배너
배너
“소비자들은 모르는 ‘LED조명기구’의 비밀을 공개한다” / 한국건축신문
TI, 차세대 SimpleLink SensorTag 개발 키트 발표 / 한국건축신문
“상업공간에 부는 새로운 트렌드, ‘빛만 있는 공간’” / 한국건축신문
LED조명?OLED조명?QLED조명,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를까? / 한국건축신문
2019년을 지배할 ‘조명시장과 소비자 트렌드’는? / 한국건축신문
‘2019년 세계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 전망’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산업과 조명시장 大전망 / 한국건축신문
청주시 흥덕구, 건축물 철거·멸실 신고 규정 강화 / 한국건축신문
홍콩무역발전국, 서울에서 ‘전시사업 소개 프레스 행사’ 개최 / 한국건축신문
“2019년, ‘한국 조명의 大 전환기’ 된다” / 한국건축신문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건축신문ㅣ등록일 : 2009년 10월 14일ㅣ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88ㅣ창간일 : 2010년 12월 20일ㅣ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동 231-17 성삼빌딩 3층ㅣ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변창수ㅣ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ㅣ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joinnews.daum.netㅣ Copyright ⓒ 2011 한국건축신문 All rights reserved.